2017/06/24

6/25/2017 "How should Christians treat war?"


How should Christians treat war?

1 Samuel 17:45-47 


The subject of war can be found throughout the Bible. Because life is full of war, the Bible is full of war stories. The Bible covers not only the God who saves mankind, but also the most important events in human history.

I will ask you first. Do you think God is a war god or a god related to war? If you think of God as being for war, you must fight the words of Jesus.

On the other hand, if you think that God is against war, you have to fight many Old Testament Bibles, which describe events in which God wants to save his people through war. Even if you think that the God of Old Testament and Jesus of New Testament have different views about war, you cannot divorce the God of Old Testament and Jesus of New Testament. Old Testament and New Testament have the same view on war.

In general, we can say that God is against war because war is the result of human sin. God opposes sin and all its consequences. The problem is that we cannot eliminate war or sin. We must live in two inevitable worlds.

Therefore, God opposes war, but God approves some wars. The war approved by God is a righteous war to suppress the aggression that comes from the sins of the wicked. God has used war for this very purpose through history, and there is no reason to believe that God has abandoned his actions today.

Does God always intervene in the war? I think it depends on the situation. Depending on the reason, method, and intended outcome, how God thinks about war is different.

The Bible does not have only one position regarding war. There are many opinions about war. God sometimes opposes war. But sometimes God blesses the efforts of the soldiers who bleed on the battlefield.

Sometimes God frustrates human war effort. Sometimes God is far from war. But sometimes God is directly involved in the war.


I.


Today, I will look into the word of God about the war that has been going on. When David stood before the Philistine giant Goliath, he had no king's sword, no royal armor, no shield. He took his hand and chose for himself five smooth stones from the brook, and put them in the shepherd's bag, which he had even in his pouch, and his sling was in his hand; And he approached the Philistine.

But he had another hand. David knew that God was on his side. David, that David ran quickly to the battle line to meet the Philistine. And David put his hand into his bag and took a stone and slung [it], and struck the Philistine on his forehead. And the stone sank into his forehead, so he fell on his face to the ground.

David won the Philistine with one stone. He killed Goliath without sword. And then David ran and stood over the Philistine and took his sword and drew it out of his sheath and killed him, and cut off his head with it. When the Philistines saw that their champion was dead, they fled.

The story of David and Goliath is a prelude to war. It represents what little Israel will do to the great Philistine army. 

In 1 Samuel 17: 52-53, "And the men of Israel and Judah arose and shouted and pursued the Philistines as far as the valley, and to the gates of Akron. And the slain Philistines lay along the way to Shaaraim, even to Gath and Akron. And the sons of Israel returned from chasing the Philistines and plundered their camps. "

The most important thing here is this. What is the reason for this bloody war?

It is that the whole gathering here will know that the Lord does not save by using a sword or a spear. I think it is up to the Lord to win in the war and lose.

"And I will give the dead bodies of the armies of the Philistines this day to the birds of the sky and the wild beasts of the earth, and he said, "There is a God of Israel in the land of Israel." (2 Samuel 17:46)

Why does God use war to accomplish His will? "This is a very famous question about war. It is because our world is dominated by the use of active force. If God wanted it, he could go directly into Goliath's heart and change the pattern of the war. But he did not do it because he gave us free choice. We are created in the image of God. There is something divine in us. We have reason, emotion, and will.

But until now, people have not been able to figure out what is inside human beings.
We are therefore not just God's laptop computer. One side of mankind chooses destruction. Others prefer peace. God knows how to be righteous for both.

So a foolish belief as a Christian is to say that God will never tolerate war. God surely has providence through war, and he is still carrying out war for his justice all over the world.

That does not mean that God solves serious human conflicts with war alone. 

David is so charming as a believer that he realizes his immaturity in war. David had a plan to build a temple, but he asked his son Solomon to build it.

And David speaks to Solomon, just as Moses did not enter the Promised Land because he was disciplined by God.

I Chronicles 22: 7-9. "My son, I had intended to build a house to the LORD my God. "But the word of the LORD came to me, saying, 'You have shed much blood, and you have waged great wars; . 'Behold, a son shall be born to you, who shall be a man of rest; and I will give him rest from all his enemies on every side; for his name shall be Solomon, and I shall give peace and quiet to Israel In his days. "

Interestingly, he is not a prophet who preached this word to David. It is the word David directly received from the Lord. David was able to convince God's heart.

David was also a victim of the war. He experienced too much blood. Many of Israel's cities are the result of the war in Israel. But God wanted to make the holy temple a symbol of peace. War hero David was not worthy of building the temple. God pointed Solomon to a new age of peace.

The war destroyed all the parties. God pointed out Solomon and thought that from the days of Solomon he would end the war forever.

The Micah prophet said of the coming Messiah:
"And He will judge between many peoples and render decisions for mighty, distant nations. Then they will hammer their swords into plowshares. And their spears into pruning hooks; Nation will not lift up sword against nation, And never will they train for war." (Mic 4: 3)

I accept this as being a new people of God, the Church, as a people of peace.


II.


Now let's take a second look at the New Testament Bible and what Jesus said about war. With the coming of Jesus and the departure of the Church, the people of God were out of war. There has never been and never will be a history of church fighting with weapons to fight the war. What should we keep? Or, what should we conquer? Nothing. 

God's people are no longer a political kingdom. We are a spiritual kingdom. We have no ground, but we inherit the earth in the future. We baptize all the nations and disciple them without guarding the borders. We play more than conquerors without conquering the kingdom.

Of course there is a war we are going to take. The apostle Paul said:
"For our struggle is not against flesh and blood, but against the powers, against the powers of this world, against the spiritual [forces] of wickedness in the heavenly." (Ephesians 6:12)

The weapon of war we are fighting is spiritual. We are not a flesh race or nation. In the eyes of God we are Jews and Gentiles, Greeks and free men and women. We swear allegiance to only one king, but our kings rule all kings on earth. This is a great change in the message of Jesus, which caused him to be misunderstood and crucified. 

Does that mean that Christians are not angry, aggressive, or seek justice?

The second chapter of John's Gospel shows a striking contrast to the actions of Jesus. At the wedding of Galilee Ghana, Jesus changes the water into wine to house the wedding owner.

And a few days later Jesus uses a whip in the temple to cleanse the temple. He overturns the table where the merchants are paying the money, and drives the animals out of the trade. The temple is a place to pray, not a place to make money.

The story of Jesus clearing the temple with a whip recalls the story of a snake on the way to a famous temple in India. Many people walk the path of worship, and some of them are often bitten by a serpent.

On the way to the temple, Swami tried to bite him once on the way to the temple, but before the serpent bites, Swami pushes the head of the serpent, and Swami commands the serpent to bite no more, and the serpent approves of it. A few months later, Swami passed the road again and saw that the serpent who was there was breathing in the grass next to the road. The snakes were badly wounded all over and the condition was terrible.

"My friend, what the hell happened to you?"

"Because you put magic on me, I could not keep myself from many attacks."

"You are such a foolish snake."

"I told you not to bite anyone, and I never told you not to defend yourself from your enemies!"

Today we read the Gospels. And I find Jesus who is angry. Every time we read it, our soul has a refreshing mind. 

Jesus is not always just meek and gentle. Jesus tells his disciples that those who live with the sword will die with the sword.

Man can not overcome injustice by using aggression no matter how good the reason is. War is another evil.

Nevertheless, I fear that you may misunderstand the actions of Jesus in the temple whipping.

If you misunderstand this, Jesus looks like an advocate of war. Violence results in violence. But sometimes violence is the only way to prevent wrongdoing. In times of desperation, aggressive action is needed. Sometimes the whip is more effective than the carrot in some situations. That is diplomacy. If you fail to speak in your relationship with the enemy, you must enforce the whip of justice.


III.

Was Korean War a legitimate war? I think so. St. Augustine has talked about the war that has influenced centuries. Please listen to his instructions.

First, we must declare war with due authority. In other words, war should not start with personal grudges or accidents. Sovereign state head must make a decision.

Second, we must carry out war with the right goals. It is not to seize the land or property through war, but to protect or restore peace.

Third, war should be done only as a last resort. Always try different alternatives before the war.

Fourth, war must be carried out on a proportional basis. The benefits that can be achieved through war must outweigh the suffering and death that arises from war.

Fifth, war must have a chance of worthy success.

Sixth, war must be carried out in accordance with all possible international agreements. In other words, they must follow the rules of the Hague and Geneva Conventions. We should protect civilians and prisoners of war as much as possible.

This is the most important guideline. The role of the church is to provide a moral context for the decision to make war or not, but the church must never declare war or advocate war.

God has taken his role from his people and has left it on the shoulders of the government.

Also, the church should not blindly go about all wars.

We have not received such authority from God.

We will deliver the whip to the evil people by our government's regular army to do it.


Whether our crisis is spiritual or national, we need to protect our alliance with our churches and nations with the whip of war if necessary. May God give wisdom and courage to the actions of our nation. Amen.




2017/06/15

6/18/2017 "What is the Gospel to you?"

"What is the Gospel to you?"
 Romans 1: 16-17


Romans is not a personal letter. It is not a story that never pick just you and me.

Romans is basically about the gracious actions of God reaching all mankind.

Paul ends his opening speech to the recipients of the letters to the Roman Christians, "I am not ashamed of the Gospel," revealing his identity as a deliberate, It is such a bold statement.

His Roman guests may not have realized what this means. Right before the announcement of this statement, Paul was imprisoned and stabbed to death in Philippi.

Then they preach the gospel of Jesus Christ in Thessalonica in which is the capital Macedonia, where is a synagogue of the Jews, and they are attacked by the Jews.

Surely the brethren secretly escape Paul and Silas at night and send them to the sheltered village of Berea, on the safe foothills.

However, the Jews in Thessalonica know that Paul is preaching the gospel in Berea, and follow it up to chase Paul and his companions.

And Paul and his companions spend an exceptionally long time in evangelizing the gospel in Athens, with no apparent effort or consequence.

And in the vision of Corinth moving to the end of the twists and turns, the Lord spoke to Paul.

"Do not be afraid; keep on speaking, do not be silent, because I have many people in this city." (Acts 18: 9-10)

There a church in the six worship places with over a hundred people gathered.

There he met a Jewish man named Aquila, a native of Pontus.

He was just a few years ago from Italy with his wife, Priscilla. Paul worked with them, staying at their home because they had the same business.

But it was in the eyes of the Jews attacking Paul. Absolutely, Paul moved to the house of a man named Justus for safety reasons.

He was a Gentile but a believer in God and his house was right next to synagogue.

And the director of the synagogue, <Crispus>, became a believer in the Lord along with his whole family.

And after that many people heard Paul and believed in Jesus. Paul baptized <Crispus>, <Gaius>, and <the household of Stephanas>.

Shortly after, the Jews accused Paul to the proconsul Galio of Achaia, but when it was rejected, he held the synagogue chapel Sosthenes instead of Paul and beat it in front of the court.

Surrounded by dedicated saints to be hunted on behalf of Paul, he had a great comfort in his ministry for a long time.

There were so many good people next to Paul. Until then, Paul's ministry was very successful.

However, a short time later Paul had a problem as he left for Ephesus for mission. A letter from the Corinth church arrived from Chloe's household.

Some of the Christians left in the Corinthian church began publicly criticizing Paul.
"I follow Apollos"; Another, "I follow Cephas"; Still another, "I follow Christ."

That may have been because of Paul's writing, which concerns the Corinth church.

Paul's mission may not have been exactly the same as Apollos and Cephas.

Paul's role was planting, and the role of the intelligent leader Apollos was to give water.

Here Paul was able to regret his missionary work. He could be very angry, thinking about the Corinth church. But he unexpectedly says, "I am not ashamed of the gospel."

What is this gospel, what good news does Paul say? It may be a stupid question.

We know that Paul is not talking about Matthew, Mark, Luke, and John, which have not been written yet.

Somewhere Paul talks about "my gospel".

But it speaks of Jesus' experience of his life, especially the voice of his call to Jesus, whom he met on his way to Damascus.

But he does not say that here. So what is Paul's "Gospel" now?

Paul sent a letter to the Church of Rome when he was ministering in Corinth for a year and a half, and after three years in Ephesus and two more years in Jerusalem on the other side, he finally arrived in Rome.

But until Paul arrived in Rome, his travel schedule did not work as planned.

Paul was arrested at Jerusalem. And was escorted to Caesarea along the Emmaus road just as the resurrected Christ appeared to his disciples.

And Paul was bound there by chains of prisoners and was taken to Rome.

Paul spent two years under house arrest in Rome. And finally he was executed by Nero Emperor.

Romans is the letter that Paul completed just before this fateful last trip.

"I want to see you earnestly."

"So I tried many times to go to you, but I could not go until now."

And he says: "My earnest desire is to preach the Gospel to you in Rome."

"I am not ashamed of the gospel of Christ. For it is the power of God unto salvation to every one that believeth."

When Paul planned to go to Rome, did he know he was going to die there not too soon?

If he was an ordinary person, it would have been easy to get scared.

He did not travel to the pitfalls of success and wealth as today's top American CEOs travel in private jets and limousines.

Paul was finally a prisoner when he arrived in Rome, a Christian leader who was not welcome in ancient Rome. He was stigmatized as a threat to Rome.

Imagine that you are now touring ancient Rome on a time machine.

We see the Roman army marching from one side of the city to a towering pillar, one eye at a time.

They march in the middle of the city as conquerors on any land far from Rome.
And you see the people cheering everywhere when the army marches.

The trumpet echoes, the knife and helmet shine in the sun, and the banner shakes in the wind. 

All the soldiers carry the booty of victory in their hands. And you see the thousands of new slaves who have been captured by them behind their strong army.

Now they carry gold and precious metals taken from their enemies and place them on the altar of Jupiter, the Roman war god.

On the left is an elegant temple built to worship the Roman gods.

The famous "Forum Romanum Square", where the Roman law was enacted, will appear soon.

It was the political and economic center of Rome from the 6th century BC to over 300 years.

There is a statue of the Caesar emperor, which the Romans actually serve as God.

Now we reach the Colosseum, which is as big as the Rose Bowl Stadium in Pasadena.

This was a place where the Romans were built for a hundred thousand people to watch chariot racing, the confrontation of gladiators, or seeing Christians being thrown by lions.

Paul would have seen a massive Roman army marching towards Rome central.

But Paul now proclaims the new power of Jesus Christ to change the world before them.

What did Paul think of the parade of the imposing Roman army?

Paul had no army. The people Paul knows are usually many inmates and slaves.
So what is Paul's strength?

Even if all Rome forces Paul to worship the Emperor, there is no real power to force it.
But unexpectedly Paul's source of strength was the weakness of the cross of Jesus Christ. He is not ashamed to declare the weak gospel.

The Rome people boast.
"We have ruled the world and built cities."

"We can see Caesar. But can you see your God?"

"The king of Rome governs the visible throne, but your king died on the cross."

"The Romeans have become the greatest people in history. We will rule the world forever."

But Paul is not ashamed to say to the Romans, who were born to rule, and who are very proud, that they should be born again.

Paul reverses the logic of the greatest empire in the world.

"I am not ashamed of the gospel. Faith in Jesus Christ is the power to save you."

Paul was able to say this boldly in ancient Rome.

What about us living in America today?

Have not you sometimes been ashamed of the gospel?

Because in our sophisticated world there are lots of old and modern architecture everywhere.

Modern educated people do not believe in supernatural beings that are not based on observable scientific phenomena.

But we are not ashamed to think that we do not have answers to all the scientific questions of the world.

We do not even know all those questions.
We are not ashamed though.

It is because we discover the wisdom of the world day by day in Jesus.

I ask you. Do you remember the last time you shared your Christian faith with others?

When was the last time you spoke about a sermon or Bible passage to someone who is not going to church?

When was the last time you invited someone to church?

Are you afraid to call it a fanatic?

Are you afraid of losing his (her) friendship by talking about serious things? 

But we are called to communicate and say, "I am not ashamed of the gospel and I want to share the truth with you. I hope you will grow up together in the gospel."

Obviously, if more of our Christians are not ashamed of the Gospel, we can lead social ethics.

We can shout for strength today.

"I am not ashamed of the gospel that tells us not to live for the things of this world, and I am not ashamed to have a car smaller than you, and I am not ashamed to live in a smaller house."

The world says, "Look for a good life," but the gospel says, "Look for the life of a good man."

The gospel was always a stumbling block to those who boast of things in the world.

They laugh at Paul and try to kill him, but Paul is not ashamed.

We are not ashamed to look forward to the resurrection of the Lord with those in the hospital today, along with those who are at home and are on the path of rehabilitation of long suffering.


We are not afraid to proclaim the gospel for everyone who has been discouraged for so long and has given up hope for a better life.





2017/06/13

"축복의 밸브가 잠겨 있을 때"


누가복음 18 1-8

제자들은 예수님의 삶에서 기도의 중요한 역할이 무엇인지 매우 잘 알고 있었습니다. 기도하는 예수님에 대한 언급은 누가 복음에 많이 나와 있습니다

예수님은 세례 받으실 때 기도하셨습니다. ( 3:21)

그는 유혹을 받을 때 기도하셨습니다. (누가 복음 5:16).

그는 밤새도록 기도하셨습니다. (누가 복음 6:12)

제자들에게 "사람들이 나를 누구라고 하니? 하고 물으신 날 혼자 남아 기도하셨습니다. (누가 복음 9:18)

그 후에 그는 기도하시기 위해 산 위에 올라가셨습니다. ( 9:28)

그리고 누가는 예수님이 주기도문을 가르치실 때 특정 장소에서 기도하고 계셨다고 말합니다.

기도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것처럼 예수님에게도 호흡처럼 중요했습니다.

마틴 루터 킹 주니어는 말했습니다. "기도 없는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호흡하지 않고 살아남는 것 이상으로 불가능하다."

그래서 우리는 소돔에 살고 있는 롯을 대신하여 주님의 옷자락을 붙잡고 탄원한 아브라함처럼, 간절히 중보의 기도를 드려야 합니다.

야곱처럼 우리는 밤새도록 하나님과 씨름 하듯 혼신을 다해 기도해야 합니다.

그가 우리를 축복하시기까지 하나님을 놓치지 말아야 합니다.

예수님은 비유를 통해서 재판관에게 울부짖는 한 가난한 과부에 대해 말씀하셨습니다.

그녀는 밤낮으로 그를 찾아와 귀찮게 했습니다

판사는 원래 하나님이나 사람을 존중하지 않는 인물이었지만 끊임없이 잔소리를 하는 그녀의 요구에 굴복했습니다.

오늘 본문이 주는 교훈은 그래서,


1. 우리가 일관되게 기도하고 있는가를 묻습니다.


오늘 본문의 하나님과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는 재판관과 집요하게 재판관을 괴롭히는 한 가난한 과부의 비유에는 두 상이한 캐릭터가 등장합니다.

첫 번째 캐릭터는 판사입니다. 

"어느 도시에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도 존중하지 않는, 어떤 재판관이 있었다.”(2)

이 판사에게는 두 가지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는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도 존중하지 않는" 인물, 즉 그는 하나님과 친교가 없고, 인간에 대한 동정심도 없는 인물이었습니다.

두 번째 캐릭터는 겉보기에 무기력한 한 미망인입니다

그녀는 뚜렷한 단점이 있는 여성이었습니다. 그녀는 혼자 였습니다. 그녀에게는 변호사가 없었습니다. 그녀에게는 돈이 없었습니다. 그녀는 영향력이 없었습니다. 그녀가 가진 모든 것은 "계속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되 끈기를 잃지 말라"는 의지였습니다.

“그 도시에 과부가 한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그 재판관에게 줄곧 찾아가서 '내 적대자에게서 내 권리를 찾아 주십시오' 하고 졸랐다.”(3)

그러므로 두 번째 캐릭터를 이해하는 열쇠는 이것입니다.

“과부가 있어 자주 그에게 가서"(개역)를 신약성경 헬라어 시제 대로 번역하면, 그녀는 그 재판관에게 끊임없이 찾아가서"로 번역할 수 있습니다.

판사가 법원에 출근하면 그녀는 기다렸다는 듯이 문을 들고 사무실에 들어가 서서 피켓을 들고 "저를 공정하게 재판해 주십시오 라고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그가 법원 바깥으로 나서면 그녀가 기다리고 서있다가 나에게도 정의를이란 피켓을 들고 있었습니다.

마침내 판사는 그 미망인의 1인 시위를 더 이상 견뎌내지 못하고 결정을 내립니다우리는 4절과 5절에서 다음과 같이 읽습니다.

“내가 정말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도 존중하지 않지만, 이 과부가 나를 이렇게 귀찮게 하니, 그의 권리를 찾아 주어야 하겠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나를 더욱 못 견디게 할 것이다."

이 재판관은 "내가 이 여성의 재판을 해결하지 않으면 내 명성을 망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그녀의 재판을 신속하게 처리해 주었습니다.

이제 예수님께서 우리가 배우기를 원하시는 기도에 대한 교훈이 있습니다.

기도는 아무도 닫을 수 없는 문을 여는 것이지만, 첫 번째 노크에는 응답이 지체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노크를 계속해야 합니다

기도는 아무도 오르지못한 산을 오를 수 있지만 첫 단계부터 산 정상이 보이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기도의 등반을 계속해야 산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하나님은 항상 우리의 기도에 즉각적으로 응답하시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지체가 항상 하나님의 부정은 아닙니다.

조지 뮬러 (George Mueller)는 교회 역사상 가장 위대한 기도 전사 중 한 사람이었습니다.
19세기에 잉글랜드에서 훌륭한 기독교 고아원 사역을 전개했습니다.

어린 시절 그는 교회를 떠난 두 친구가 돌아올 수 있도록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60년 이상 매일 그들을 위해 기도했습니다. 그 친구 중 한 명은 뮬러가 죽기 직전 설교 시간에 회개하고 돌아왔습니다. 나머지 한 친구도 뮬러가 죽은 지 1년 후에 돌아왔습니다.

루터는 한때 트루트 수도원에서 하루 500번 주기도문을 해야한다고 이야기했습니다. 그것이 당신이 되풀이라고 부르는 것이지 지속성은 아닙니다.

미국의 교육자이자 연설가, 흑인 사회의 대표적인 리더인 부커 워싱턴(Booker Washington)은 대학에 가고 싶었고, 흑인들을 교육시키기 위해 설립된 햄프턴 전문학교(Hampton Institute)에 관해 듣게 되었습니다

그는 입학원서를 제출하고 대학교 입시에 합격 했는지를 알기 위해 100마일을 걸었습니다

그는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바닥을 청소하고 창문을 닦는 일을 했습니다. 마침내 그는 가까스로 대학에 등록할 수 있었습니다. 그는 인종차별 및 흑인들에 대한 선거권 박탈에 대한 법률적 도전에 700번 실패했으나 701번째 시도에서 성공하고 이름을 날렸습니다.

뮬려는 말합니다. "대답을 받기 전에 기도를 포기하는 것은 악마에게 굴복하는 것이다."

한 번은 사탄이 그의 무기를 팔고 있었다고 합니다. 질투의 칼공포의 비수증오의 소동이 그 가운데 진열되어 있었습니다. 각각은 가격이 아주 높았습니다

그러나 가장 비싼 가격이 매겨진 것은 뜻밖에 받침대 위에 홀로 서있는 대단히 마모된 낡은 쐐기였습니다. 그것은 사탄의 가장 소중한 무기였습니다. 쐐기의 가격표에는 다음과 같은 글귀가 붙어있었다고 합니다.

"어떤 가격으로도 팔지 말라". 그것은 악명 높은 실망의 쐐기였습니다.

당신은 묻고 있습니다. "왜 우리는 계속 기도해야 합니까?

선하신 하나님께서 우리를 도우실 수 있다면 왜 즉시 우리의 기도에 응답하지 
않습니까?

기도는 우리를 도우려는 하나님의 소망을 단지 대체하는 수단입니까?

그것은 결코 아닙니다.

기도의 지속성이 필요한 한 가지 이유는 하나님이나 우리가 응답을 받기에 적절한 시기가 아닐 수 있다는 것입니다.

종종 하나님은 기도 가운데 우리의 상황을 알려주시지만 "시간이 다 찰 때"까지는 대답하실 수 없으실 때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준비되셨는데 우리가 준비되지 않을 수 있고, 기도에 응답할 시점인데도 우리의 영성이 부족해서 하나님의 응답을 듣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한 여자가 극장에서 아주 귀중한 다이아몬드 반지를 잃어버린 채 집에 돌아왔고 뒤 늦게 그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녀는 극장 매니저에게 이 사실을 알렸습니다. 매니저는 그녀의 반지를 찾아보겠다고 하고 전화를 끊지 않은 채 반지가 사라진 장소로 달려갔습니다. 그녀는 매니저의 소식을 기다리다가 지겨워서 그만 전화를 끊고 말았습니다

다행스럽게도 매니저는 반지를 발견하고 그 기쁜 소식을 전하기 위해 전화기로 달려왔습니다. 그러나 그가 수화기를 들었을 때 들려오는 음성은 모두 발신음 뿐이었습니다. 매니저는 그녀의 이름이나 전화 번호를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기도할 때, 우리가 하나님의 응답을 기다리는 것에 지치고 만다면 우리는 축복의 응답을 잃어버리고 말 것입니다.

우리는 악한 귀신 들린 딸을 둔 가나안 어머니의 케이스에서 이 점을 다시 한 번 발견합니다.

그녀는 예수께 나아와 "나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소서"라고 외칩니다.

그러나 예수는 그녀를 무시합니다. 제자들은 옆에서 이 성가신 여인을 쫓아버리려 했을 것입니다.

그녀는 계속해서 막무가내로 울며 매어 달립니다
"주님, 그렇습니다. 그러나 개들도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는 얻어먹습니다."

그제서야 예수님이 말씀하셨습니다. "여자야, 참으로 네 믿음이 크다. 네 소원대로 될 것이다."

바로 그 때에 그 여자의 딸이 나았습니다.


II. 이제 오늘 본문이 주는 두 번째 교훈은,


"우리는 자신 있게 기도하고 있는가" 입니다.

이 비유를 이해하는 열쇠는 이야기를 듣고 나서 예수님이 하신 말씀에서 발견 됩니다.

"너희는 이 불의한 재판관이 무어라 말하였는지 귀담아 들어라. 하나님께서 자기에게 밤낮으로 부르짖는데 모른 체하고 오래 그들을 내버려 두시겠느냐?” (6-7)

그러나 당신도 알다시피, 우리는 과부와 같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재판관과 같지 않습니다.

미망인은 판사에게 낯선 사람이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택하신 자요 하나님의 자녀입니다.

과부는 가족이 없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가족의 일원입니다.

과부는 남편이 없었습니다. 우리 남편은 주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미망인은 변호사가 없었습니다. 우리의 변호사는 성령이십니다.

과부는 판사에게 낯선 사람이었습니다. 우리는 아버지를 너무나 잘 아는 그의 자녀들입니다.

과부는 법정에 왔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은혜의 보좌에 왔습니다.

미망인은 그녀에 전혀 관심이 없는, 하루 종일 바쁜 판사에게 왔습니다.
우리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영광 가운데서 자신의 풍성을 따라 우리의 모든 필요를 채워 주겠다고 약속하신 사랑의 하나님 아버지께 옵니다.

그러므로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주시려는 요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가난한 과부가 자기를 존중하지 않는, 이기심으로 가득 찬 판사로부터 도움을 받는데, 하물며 하나님의 자녀들은 아버지께 알리기만 해도 얼마나 더 많이 받을 것입니까?

아시다시피, 최악의 신일지라도 최고의 인간보다는 낫습니다.

무심한 판사가 열성적인 과부의 요청을 거절하면 그가 얼마나 마음으로 시달릴 것입니까?
해주지 않을 도리가 없습니다.

때때로 반복적으로 기도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녹슨 물 밸브를 열려고 시도한 적이 있으십니까
부식으로 그것은 딱딱해진 상태입니다.
있는 힘을 다해 밸브를 열어봅니다. 꼼짝도 하지 않습니다.

몇 차례 시도하면 조금 진전이 이루어집니다. 
그리고 잠시 쉬고 다시 시도하십시오
모든 힘을 밸브에 집중해서 손잡이를 비틀어보세요아까보다 조금 더 움직입니다.

힘을 많이 소진하셨습니까? 
잠시 휴식을 취한 다음 다시 시도하십시오.
진행이 더디지만 결과가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작은 물줄기가 흐르기 시작합니다.

조금 더 쉬십시오
그리고 밸브가 더 많이 열리기까지 쉬었다 힘주기를 반복하십시오,
그리고 마침내 밸브가 활짝 열리며 물이 터져 나옵니다.

기도도 이 같은 방식으로 작동하기 시작합니다.

기도를 지속하는 것은 하나님의 능력이 흐를 수 있는 영적 통로를 열어나가는 것입니다.

닫힌 문, 딱딱한 마음, 소극적인 응답은 무릎 꿇는 그리스도인에게 기도의 맥을 끊습니다.
성경은 우리에게 노크기도, 반복기도에 대한 수많은 간증거리를 들려줍니다.

모세는 아멜렉과 전투할 때 최후 승리가 오기까지 계속 손을 들고 기도했습니다. 기도하는 손을 내릴 때마다 이스라엘 군대가 패전했기 때문입니다. (17:8-16).

다니엘은 세상의 멸망을 내다보고 21일동안 기도의 삼매경에 빠졌습니다. (다니엘 10 ).

사도 행전에서, 베드로가 감옥에서 석방될 때까지 교회가 밤새도록 기도한 것을 봅니다. ( 12 ).

심지어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의 문을 기도로 두드리고 있습니다.

수개월, 심지어 평생 동안 기도하신 분들이 많습니다!

성도들은 서구 사회를 깨우기 위해 끊임없이 기도하고 있습니다.

어머니는 아이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으며, 여성들은 남편의 영성을 기도로 노크하고 있습니다.

기도를 시작할 때 삶은 희망이 없는 것처럼 보입니다.

인생은 너무 추워 보입니다. 장벽이 너무 커 보입니다.


그러나 성령의 힘이 압도하기 시작합니다. 반전이 일어납니다

이 시대가 필요로 하는 것은 오늘 본문의 미망인과 같은 그리스도인들이 하나님께 이 세상을 위해, 하나님의 응답을 끊임없이 기도로 묻고 두드리고 추구하는 것입니다





2017/06/06

"모세는 스트레스를 어떻게 극복했을까요?"


민수기 114-17

당신은 매주 그 누군가에게 "어떻게 지내느냐?"고 묻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당신은 어떻게 일하고 있습니까 라고 묻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들은 당신에게 자신의 스트레스 포인트에 대해 이야기할 것입니다. 그 가운데 직장에서 하루 종일 아무것도 하지 않고 의자에 앉아 일한다며 걱정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바로 체중 때문입니다.

우리 모두는 스트레스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고 있습니다.

오늘 날 우리보다 더 스트레스가 많은 시대는 한번도 없었다고 가정하는 것이 옳습니다.

쉽고 간편한 것을 추구하는 라이프 스타일은 바쁜 도시 가정에서 모든 사람에게 거의 비슷한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하루 한 두끼 간편식, 항상 긴장된 관계, 너무 적은 수면, 너무 많은 미디어 의존성.

각 가정에서는 재정적 어려움, 학교나 직업에서의 실패, 비만, 외로움, 암에 대한 두려움, 오해, 유물론, 알코올 중독, 마약, 그리고 배우자나 친한 친구의 사망으로 극도의 스트레스를 겪습니다.

당신이 겪고 있을 이 스트레스의 수에 일년 365일을 곱해보면 스트레스는 이미 삶의 방식이 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제 그것은 예외가 아니라 규칙이 되었습니다.

여기에 동의하시지 않으시더라도 우리가 스트레스의 혼란 속에 살고 있다는 데는 의문의 여지가 없습니다. 스트레스라는 단어는 라틴어에서 유래했습니다. 오늘 우리를 묘사하는 데 사용되는 가장 대중적인 문구 중 하나는 "모두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입니다. 저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서도 갈 곳이 없는 많은 사람들을 무척 많이 보고 있습니다.

US News / Bozell Survey에 보면 미국인 10명 중 7명이 평일 어느 시점에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말했습니다.

모든 성인의 43 %가 눈에 띄는 육체적, 정신적 증상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의사로부터 진료를 받은 전체 방문자 중 75-90 %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했습니다.

스트레스는 의료비 증가, 일자리 손실, 작업 품질 저하를 유발해서 미국 사업에 연간 1500억 달러 이상을 지출하도록 만들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스트레스는 현재 심장 질환과 암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울증을 유발하고 편두통, 고혈압, 궤양, 위염, 대장염 및 가슴앓이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의 최근 기사에 따르면, 심리학자인 리차드 블랙먼 (Richard Blackmon)목회자의 약 75 %가 스트레스로 사역을 그만 두는 것을 생각 중이고, 응답자의 35~40%는 실제로 그만 두었다고 했습니다.

스트레스로 인해 정신 분열 사고가 너무 빈번해서 보험 회사는 다른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에 비해 교회에 근무하는 직원을 충당할 때 약 4 %의 추가 비용을 청구하고 있는 것이 오늘의 현실입니다.

우리 시대는 교회와 사회 모두에서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사람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그런데 스트레스의 문제가 정확히 무엇입니까? 그것은 일상 생활에서 우리에게 부과되는 요구와 그러한 요구를 충족시키는 것 사이의 차이입니다. 사람들은 그것을 스트레스 요인이라고 부릅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것을 스트레스 비율이라고 부릅니다. 일부는 그것을 스트레스 요소라고 부릅니다. 어떤 이들은 그것을 스트레스 공식이라고 부릅니다.

그것은 기본적으로 내가 "해야 할 일" "할 수 없다"사이의 차이에서 비롯됩니다. 그런데 내가 모든 일을 완벽하게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처리해야 하는 한, 내가 할 수 없음에서 비롯된 좌절, 긴장감 및 스트레스를 따라 잡을 수 없습니다.

저는 오늘 본문 민수기11장에서 모세 같은 인물도 자신의 사역에서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것을 발견하고 매우 기뻤습니다. 그것은 대단한 이야기입니다. 모세가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것은 놀라운 사실입니다.

모세가 겪었던 문제 중 하나는, 그가 늘 부름 받은 일을 행할 준비가 불충분했다는 사실입니다. 사실, 그는 하나님께서 그를 부르셨을 때 자신이 언변이 부족한 사람이라고 이야기 했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어쨌든 모세의 부족함을 알고도 그를 부르셨습니다. 모세는 하나님 앞에서 그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므로 여러분에게 맡기신 일을 여러분이 행하면, 하나님은 당신이 그 일을 할 수 있다고 매 순간 확신을 주실 것입니다.

원래 모세는 미디안 지역이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그곳에서 양들을 이끄는 목장주가되어 평안히 정착하기를 원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모세를 사람을 이끄는 리더로 세우시고 이스라엘을 가나안으로 이끌기를 원하셨습니다. 모세는 이제 오늘 본문의 바란 광야를 벗어나 가데스 사막을 지나 약속의 땅으로 이스라엘을 이끌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가데스에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가나안 정탐을 위해 각 지파 별로 한 명씩 열 두 명을 뽑아 가나안을 정탐하러 보냈더니 두 사람 빼고 모두 반대했습니다. 그 후 이스라엘 백성은 다시 바란 쪽으로 와서 40년 간이나 그 지역을 순환하며 긴 훈련의 여정으로 들어갑니다.

시작이 잘못되었습니다. 처음에 길을 잃었습니다. 12명에게 주어진 단 한 번의 기회, 그것을 영적으로 민감하게 받아들여야 했습니다. 그들은 영적으로 실패했습니다. 그것이 그때로부터 가나안에 들어가기까지 사막을 가로 지르는 데 40년이나 걸려야 했던 이유를 설명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그들은 자신들이 불순종했던 사막에서 서클을 그리며 40년 간이나 빙빙 돌고 돌았습니다.

문제의 발단은 음식이었습니다. 바란 광야에서 음식이 떨어졌습니다. 여행 중의 사람들이 불평하기 시작했습니다. 불평하는 그룹과 함께 여행한 적이 있습니까? 물론, 그들은 음식의 부족에 대해 불평할 이유가 충분히 있었습니다.

백성들은 낮에는 모세에게 간청했고 밤이면 울부짖었습니다.

"누가 우리에게 고기를 먹여 줄까? 이집트에서 생선을 공짜로 먹던 것이 기억에 생생한데, 그 밖에도 오이와 수박과 부추와 파와 마늘이 눈에 선한데, 이제 우리 눈에 보이는 것이라고는 이 만나 밖에 없으니, 입맛마저 떨어졌다."

마침내 모세가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하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 혼자서는 도저히 이 모든 백성을 짊어질 수 없습니다. 저에게는 너무 무겁습니다.”

주께서 저에게 정말로 이렇게 하셔야 하겠다면, 제발 저를 죽이셔서, 제가 이 곤경을 당하지 않게 해주십시오."

모세는 위대한 사람 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일을 혼자 할 수 없음을 배워야 했습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자신의 한계를 안다"고 했습니다. 한 사람이 감당할 수 있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을 알아야 했습니다.

모세는 게으르지 않았습니다. 그는 새벽 여명이 되기 무섭게 사무실에 들어가, 황혼이 끝날 때까지 그곳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그는 휴일없이 일 년 12달을 일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역사상 최초의 일 중독자였습니다. 그런데 그의 연료 탱크는 비어 있었습니다.

낡은 그리스의 좌우명이 있습니다. "활을 계속 구부리면 마침내 부러진다." 아마도 우리가 수행하는 사역에 과부하를 계속 가하면 그것은 극복할 수 없는 스트레스를 유발할 것입니다.

19세기에 각국은 해상에서 침몰하는 기록적인 선박 수의 증가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1880년 영국의 Samuel Plimsoll에서 이 문제를 성공적으로 해결했습니다. 그는 영국의회에서 모든 영국 선박의 선체 외부에 선을 그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배에 화물을 적재할 때 배 아랫부분의 선에 물이 차면 더 이상 적재하지 못하도록 법제화 했습니다. 그리고 그 선의 명칭을 플림 솔 (Plimsoll) 라인으로 부르도록 했습니다. 이제 진실은, 우리 모두는가 플림 솔 라인을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저에게 정말로 이렇게 하셔야 하겠다면, 제발 저를 죽여서, 제가 이 곤경을 당하지 않게 해주십시오."

이 스트레스가 모세를 공동사역으로 인도했습니다. 하나님이 모세에게 말씀 하셨습니다.

"장로 칠십 인을 데리고 만남의 장막에 가라.”

“내가 너에게 내려 준 영을 그들에게도 나누어 주어서, 백성 돌보는 짐을, 그들이 너와 함께 지게 하겠다.”

“그러면 너 혼자서 애쓰지 않아도 될 것이다.”

하나님이 메시지를 주셨습니다. 혼자서 사역을 다 감당하려 하지 마라.”

심리학에는 "영웅적 자아"라는 개념이 있습니다. 영웅적인 자존심은 그 자신이 모든 것을 다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일반적으로 우리 문화에서 남성들이 이런 의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남자들은 항상 우리 문화에서 모든 것을 다룰 수 있어야 하고 혼자서 모든 사람을 돌볼 수 있어야 합니다. 다른 누군가에게 일을 미루는 것은 연약함 이상의 비겁함이 됩니다.

각 인생의 성취를 위해서 당신은 경쟁을 영화롭게 바라봅니다. 현대사회는 경쟁을 통해 계층 구조의 사다리 꼭대기로 움직이는 방식이기 때문입니다. 계층적 시스템에서는 단 하나의 승자만 존재합니다. 단 한 명만 꼭대기에 도달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오늘 모세로부터 중요한 것을 배웁니다. 모세는 하나님이 원래 자신에게 주셨던 영의 일부를 가져다 70 명에게 나누어 주도록 했습니다.

"그들은 너와 함께 짐을 져야한다. 그리하여 네가 혼자서 그것을 견디지 않아도 될 것이다."

우리에게는 모두 한계가 있습니다. 당신은 화물을 많이 싣고 다니는 거대한 트랙터 트레일러 뒤에, 그 트럭에 실을 수 있는 하중 한계를 알려주는 표시가 있다는 것을 눈치 채셨습니까? 거대한 엔진을 가진 거대한 트럭도 부하가 걸리지 않도록 한계를 명시하고 다닙니다.

이것은 정확하게 모세의 문제였습니다. 외부 활동에 과부하가 걸린 모세의 성실성은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습니다. 약속을 계획하고, 시간을 맞추어 사람들을 만납니다. 그러나 그는 안에서 말라가는 포도나무와 같았습니다. 말 그대로 그는 극도의 스트레스에 시달립니다.

전형적인 콘서트용 피아노는 프레임에 240 개 이상의 현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계셨습니까? 탱탱하게 조여진 그 현들의 긴장감 없이는 피아노의 아름다운 선율은 존재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현을 너무 꽉 조여서 아주 강한 압력을 가하면 그 단단한 현들도 모두 일 순간에 끊어질 수 있습니다. 피아노를 부수고 맙니다. 과부하가 걸리면 음악을 파괴하고 당신을 삶에서 빠져 나올 수 없게 만듭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 스트레스가 완전히 나쁜 것은 아닙니다. 우리 모두는 스트레스가 필요합니다. 우리는 모두 약간의 압력이 필요합니다. 그것은 당신이 과제를 서로 나누어 지도록 하는 지혜의 압력입니다.

우리는 성경에서 이 사역의 정신을 배울 수 있습니다. 사실, 기업과 산업계는 이미 성경으로부터 이것을 배워 응용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비즈니스와 산업의 특성 중 하나는 얼마나 진보적인지에 달려 있습니다. 가장 혁신적인 방향은 계층적이지 않아야 합니다. 즉 승진이 회사의 목표가 아니라 창조성이 목표가 되어야 합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급적 많은 사람들과 의사 결정을 공유해야 합니다. 당신은 그것을 "조직의 성서적 모델"이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그 사업에서 사용 된 용어조차도 성경의 전통에서 취해진 것입니다.

저는 한 매니지먼트 기사에서 "서번트 리더십"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것이 바로 성경에서 나온 것입니다. "하인 리더"는 다른 사람들로 하여금 자신의 일에 성취감과 창의성을 발견하게 하는 리더를 말합니다.

"커버넌트 관계"는 성경에서 바로 나오는 또 다른 용어입니다. "커버넌트 관계"는 보상 및 처벌에 근거한 낡은 "계약 관계"보다, 비전과 상호 신뢰에 기초를 둔 관계를 의미합니다. 이것도 "조직의 성경적 모델"이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교회의 본질도 계층 구조가 아니라 공동체입니다.

"모세야, 장로 칠십 인을 데리고 만남의 장막으로 오렴. 내가 거기서 너를 만나줄 게.”

“너에게 내려 준 영을 그들에게도 나누어 주어서, 백성 돌보는 짐을, 그들이 너와 함께 지게 할게”.

하나님께서 모세 안의 240개의 현을 조금 느슨하게 조이기 시작하셨습니다. 그의 영에 과적된 짐을 덜어내기 시작하셨습니다. 그리고 그것을 여러 대의 트럭에 나누어 싣도록 하셨습니다.

그렇습니다. 당신은 늘 혼자 처리 할 수 없는 일들로 스트레스를 겪지만, 당신과 하나님이 함께 처리 할 수 없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46:1을 보시면,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이시며, 우리의 힘이시며, 재난이 있을 때에는 우리 곁에 계시는 구원자이시니라고 말씀합니다.

이것은 당신의 영혼이 "바위와 힘든 곳 사이"에 끼어 있음을 의미합니다.

당신의 영혼이 바위와 힘든 곳 사이에 끼어 있는 것처럼 느낄 때; 당신은 모든 방향에서 압박 받고 있습니다. 그것은 스트레스가 당신의 영적 흐름을 방해하고 사역의 흐름을 끊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그러나 그 스트레스의 한가운데서 하나님은 당신의 피난처이시고 하나님은 당신의 힘이시라는 것을 기억하시면서 스트레스를 활력으로 전환하실 수 있기를 기도 드립니다.





2017/10/1 "To build your broken walls"

<Nehemiah 1:11> 11. "O Lord, I beseech Thee, may Thine ear be attentive to the prayer of Thy servant and the prayer o...